새로운 레시피

8가지 훌륭한 "녹색" 맥주

8가지 훌륭한

혀를 녹색으로 만들지 않는 친환경 양조주.

저렴하고 가벼운 맥주에 파란색 식용 색소를 섞으면 미뢰가 반동합니까? 당신의 내면에 있는 맥주 괴짜가 으스스하고 분개한 소란을 피우도록 영감을 줍니까? 좋은 소식입니다. 그럴 필요는 없습니다. 녹색 맥주. 덜 문자적인 의미로 생각하고 "녹색" 맥주를 몇 잔 즐기십시오.

원하는 대로 부르세요 — 지속 가능한 거품, 로카보어 라거, 캡틴 플래닛이 선호하는 파인트 - "친환경"을 위한 양조장의 노력과 관련하여 감명을 받을 부분이 많습니다. 예는 다음과 같은 세부 사항 지향 인식 범위에서 다양합니다. 스팀 휘슬 브루어리 큰 그림을 그리기 위해 종이 라벨 대신 페인트 로고를 사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메모 시에라 네바다의 배달 트럭에 동력을 공급하기 위해 자체 바이오 연료를 생산하는 프로그램, 또는 브루클린 양조장 100% 풍력 발전 에너지를 사용하는 최초의 뉴욕시 기업으로서의 성과.

물론, 콜로라도의 여러 상을 수상한 Fort Collins보다 친환경적인 게임에 투자한 양조장의 더 좋은 예는 없을 것입니다. 뉴 벨기에 양조장. 이 분야의 시장 리더, 그것은 불렸다 "미국에서 가장 친환경적인 맥주" 여러 재생 에너지원에서 운영되는 작업을 고려하면 판지 사용량을 150톤으로 줄이고 심지어 자전거 택배를 고용하여 재활용을 위해 지역 바와 레스토랑에서 병을 수거합니다. 이 맥주의 몸에는 녹색이 아닌 뼈가 거의 없습니다. 더 갈망?

8가지 훌륭한 "녹색" 맥주 슬라이드쇼를 보려면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James Tredwell의 추가 연구.


Kolsch 맥주 레시피 양조: 맥주 스타일

좋은 라거를 원하지만 냉장고가 없어서 만들 수 없다고요? Kölschbier를 만들어보십시오! 오늘 게스트 블로거 DJ는 Kölsch 양조 방법에 대한 훌륭한 요약을 제공합니다.

Kölsch(“koelsch”로 발음)는 Köln(또는 영어권 국가에서는 Cologne)의 양조장에서만 독점적으로 양조하는 맥주입니다. 맥주 스타일은 수세기 동안 존재해 왔지만 1918년 Sünner 양조장에서 이름을 붙일 때까지 Kölsch라고 불리지 않았습니다. 1930년대에는 최소 40개의 양조장에서 Kölsch를 만들었습니다. 불행하게도 세계 대전은 독일 쾰쉬 산업을 휩쓸었고 단 2개의 양조장만 남았습니다.

유럽 ​​연합이 1997년에 Kölsch를 특별 보호한 이후(geschützte Herkunftsbezeichnung), 14개 양조장만이 합법적으로 Kölsch를 생산합니다. 이 제한은 1986년 쾰쉬 협약의 연장선입니다. 쾰쉬 협약에 따르면 쾰른은 쾰른에서 양조되어야 하고, 색이 옅고, 상면 발효(에일)되고, 홉이 강조되고 여과되어야 합니다. 간단히 말해서 맥주는 쾰른의 페일 에일입니다.

이 맥주의 문화도 독특합니다. 모든 경제 계층의 사람들이 맥주를 즐깁니다. 칼 마르크스는 노동자들이 상사와 술을 마시기 때문에 쾰른에서는 그의 혁명이 결코 성립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맥주는 너무 반(反)클래스여서 양조장 모두 Kölsch가 “special”, “extra” 또는 다른 추가 기능과 함께 판매되지 않을 것이라는 데 동의했습니다. 맥주는 여성에게도 인기가 있습니다.

하지만 맛은 라거맛!

Kölsch는 라거와 같은 맛의 에일입니다. 맥주를 모르는 사람에게 Kölsch를 건네면 맥주를 라거로 착각하는 것이 매우 일반적입니다. 맥주는 아주 부드러운 식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약간 달콤할 수 있지만 맥아 향이 없고 매우 건조하게 마무리됩니다. 일부 Kölschbiers에는 과일 향이 있지만 매우 미미합니다. 맥주의 과일향은 매우 미묘해야 합니다.

홉 향이 없고 약간의 홉 향이 난다. 그것은 에스테르가 매우 낮고 디아세틸이 없습니다. 이 맥주는 일반적으로 4%~4.5% ABV입니다. Brewer Style 지침에는 맥주의 알코올 함량이 4.4 & 5.2% ABV로 나와 있지만 스펙트럼의 하단에서 오류가 발생합니다. 맥주의 색은 빨대와 비슷합니다(3.5-7 SRM). 쾰쉬는 아메리칸 블론드 에일과 비슷하지만 훨씬 더 깔끔하고 산뜻하게 마무리됩니다.

맥주의 상업적인 예로는 Reissdorf, Gaffel, Alaska Summer Ale, Harpoon Summer Beer 또는 Sünner Kölsch가 있습니다. 미국 버전은 “Kölsch”이라고 부를 수 없기 때문에 “Kölsch 스타일”입니다.

다른 독일 맥주와 마찬가지로 이 맥주의 재료는 Reinheitsgebot을 따릅니다. Kölsch는 일반적으로 독일 필스너 몰트 및/또는 창백한 맥아를 사용합니다. 일부 조리법은 밀 맥아 또는 비엔나 맥아를 사용하지만 덜 일반적입니다. 밀 맥아는 맥주의 상업적 버전에서는 일반적이지 않지만 많은 홈브루 레시피에 나타납니다. 대부분의 Kölsch 조리법은 Spalt 홉을 사용하지만 다른 독일 노블 홉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맥주는 매우 연수를 사용하며 종종 발효 후 한 달 동안 라거됩니다. 제가 사용하는 레시피를 소개합니다.

  • 10파운드 독일 필스너 몰트
  • 0.5 lbs 독일 뮌헨 몰트
  • 1.5oz Spalt 홉(60분 동안 4% AA 쓴맛)
  • White Labs WLP029 German Ale/Kölsch 또는 Wyeast 2565 Kölsch

추출 양조업자라면 8파운드의 필스너 LME와 0.25파운드의 뮌헨 LME를 사용하십시오. 때때로 Spalt 홉은 찾기 어렵습니다(특히 홉 부족). Spalt 홉을 Saaz, Hallertau 또는 Tettnanger로 대체할 수 있습니다. 후드 산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Kölsch는 홉 맛과 홉 향이 거의 또는 전혀 없어야 하기 때문에 선택한 홉은 떫은 맛을 내기 위한 것입니다.

곡물을 65°C(150°F)에서 90분 동안 으깨십시오. 이것은 당신에게 좋은 발효 가능한 맥아즙을 줄 것입니다. 맥아즙을 90분 동안 끓입니다. 60분 표시에서 홉을 추가합니다.

맥주를 60°F(15°C) 또는 60°F(15°C)에 최대한 가깝게 발효합니다. 발효가 완료되면 맥주를 몇 주 동안 보관할 차가운 장소를 찾으십시오. 할 수 있다면 라거링 기간이 맥주에 도움이 될 것이지만, 할 수 있다면 땀을 흘리지 마십시오.

병에 넣을 때 물 2컵에 10분 동안 끓인 가벼운 DME 1¼컵을 추가합니다. 케깅을 하는 경우 맥주를 2.5볼륨으로 탄산화합니다.

이 맥주는 더운 여름날에 아주 좋습니다. 나는 심지어 그것이 “잔디 깎는 에일”이라고 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Kölsch의 전통적인 서빙 유리는 stange(폴)이라고 하는 원통형 200ml 유리입니다. 서빙 온도는 지하실 온도(50°F/10°C)여야 합니다.

편집자 참고: 오늘의 기사는 Fermentarium의 DJ Spies가 게스트로 작성했습니다. Kolsch에서 이 훌륭한 작품을 제공한 DJ에게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댓글을 남겨주시거나 구독하여 더 좋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에 투표하려면 오른쪽에 있는 BrewPoll 버튼을 사용하십시오!


Kolsch 맥주 레시피 양조: 맥주 스타일

좋은 라거를 원하지만 냉장고가 없어서 만들 수 없다고요? Kölschbier를 만들어보십시오! 오늘 게스트 블로거 DJ가 Kölsch 양조 방법에 대한 훌륭한 요약을 제공합니다.

Kölsch(“koelsch”로 발음)는 Köln(또는 영어권 국가의 Cologne)에 있는 양조장에서만 독점적으로 양조하는 맥주입니다. 맥주 스타일은 수세기 동안 존재해 왔지만 1918년 Sünner 양조장에서 이름을 붙일 때까지는 Kölsch라고 불리지 않았습니다. 1930년대에는 최소 40개의 양조장에서 Kölsch를 만들었습니다. 불행하게도 세계 대전은 독일 쾰쉬 산업을 휩쓸었고 단 2개의 양조장만 남았습니다.

유럽 ​​연합이 1997년에 Kölsch를 특별 보호한 이후(geschützte Herkunftsbezeichnung), 14개 양조장만이 합법적으로 Kölsch를 생산합니다. 이 제한은 1986년 쾰시 협약의 연장선입니다. 쾰쉬 협약에 따르면 쾰른은 쾰른에서 양조되어야 하며, 색이 옅고, 상면 발효(에일)하고, 홉이 강조되고 여과되어야 합니다. 간단히 말해서 맥주는 쾰른의 페일 에일입니다.

이 맥주의 문화도 독특합니다. 모든 경제 계층의 사람들이 맥주를 즐깁니다. 칼 마르크스는 노동자들이 상사와 술을 마시기 때문에 쾰른에서는 그의 혁명이 결코 성립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맥주는 너무 반(反)클래스여서 양조장 모두 Kölsch가 “special”, “extra” 또는 기타 추가 기능과 함께 판매되지 않을 것이라는 데 동의했습니다. 맥주는 여성에게도 인기가 있습니다.

하지만 맛은 라거맛!

Kölsch는 라거와 같은 맛의 에일입니다. 맥주를 모르는 사람에게 Kölsch를 건네면 맥주를 라거로 착각하는 것이 매우 일반적입니다. 맥주는 아주 부드러운 식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약간 달콤할 수 있지만 맥아 향이 없고 매우 건조하게 마무리됩니다. 일부 Kölschbiers에는 과일 향이 있지만 매우 미미합니다. 맥주의 과일향은 매우 미묘해야 합니다.

홉 향이 없고 약간의 홉 향이 난다. 그것은 에스테르가 매우 낮고 디아세틸이 없습니다. 이 맥주는 일반적으로 4%~4.5% ABV입니다. Brewer Style 지침에는 맥주의 알코올 함량이 4.4 & 5.2% ABV로 나와 있지만 스펙트럼의 하단에서 오류가 발생합니다. 맥주의 색은 빨대와 비슷합니다(3.5-7 SRM). 쾰쉬는 아메리칸 블론드 에일과 비슷하지만 훨씬 더 깔끔하고 산뜻하게 마무리됩니다.

맥주의 상업적인 예로는 Reissdorf, Gaffel, Alaska Summer Ale, Harpoon Summer Beer 또는 Sünner Kölsch가 있습니다. 미국 버전은 “Kölsch”이라고 부를 수 없기 때문에 “Kölsch 스타일”입니다.

다른 독일 맥주와 마찬가지로 이 맥주의 재료는 Reinheitsgebot을 따릅니다. Kölsch는 일반적으로 독일 필스너 몰트 및/또는 창백한 맥아를 사용합니다. 일부 조리법은 밀 맥아 또는 비엔나 맥아를 사용하지만 덜 일반적입니다. 밀 맥아는 맥주의 상업용 버전에서는 일반적이지 않지만 많은 홈브루 레시피에서 나타납니다. 대부분의 Kölsch 조리법은 Spalt 홉을 사용하지만 다른 독일 노블 홉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맥주는 매우 연수를 사용하며 종종 발효 후 한 달 동안 라거됩니다. 제가 사용하는 레시피를 소개합니다.

  • 10파운드 독일 필스너 몰트
  • 0.5 lbs 독일 뮌헨 몰트
  • 1.5oz Spalt 홉(60분 동안 4% AA 쓴맛)
  • White Labs WLP029 German Ale/Kölsch 또는 Wyeast 2565 Kölsch

추출 양조업자라면 8파운드의 필스너 LME와 0.25파운드의 뮌헨 LME를 사용하십시오. 때때로 Spalt 홉은 찾기 어렵습니다(특히 홉 부족). Spalt 홉을 Saaz, Hallertau 또는 Tettnanger로 대체할 수 있습니다. 후드 산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Kölsch는 홉 맛과 홉 향이 거의 또는 전혀 없어야 하기 때문에 선택한 홉은 떫은 맛을 내기 위한 것입니다.

곡물을 65°C(150°F)에서 90분 동안 으깨십시오. 이것은 당신에게 좋은 발효 가능한 맥아즙을 줄 것입니다. 맥아즙을 90분 동안 끓입니다. 60분 표시에서 홉을 추가합니다.

맥주를 60°F(15°C) 또는 60°F(15°C)에 최대한 가깝게 발효합니다. 발효가 완료되면 맥주를 몇 주 동안 보관할 차가운 장소를 찾으십시오. 할 수 있다면 라거링 기간이 맥주에 도움이 될 것이지만, 할 수 있다면 땀을 흘리지 마십시오.

병에 넣을 때 물 2컵에 10분 동안 끓인 가벼운 DME 1¼컵을 추가합니다. 케깅을 하는 경우 맥주를 2.5볼륨으로 탄산화합니다.

이 맥주는 더운 여름날에 아주 좋습니다. 나는 심지어 그것이 “잔디 깎는 에일”이라고 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Kölsch의 전통적인 서빙 유리는 stange(폴)이라고 하는 원통형 200ml 유리입니다. 서빙 온도는 지하실 온도(50°F/10°C)여야 합니다.

편집자 참고: 오늘의 기사는 Fermentarium의 DJ Spies가 게스트로 작성했으며 Kolsch에서 이 훌륭한 작품을 제공한 DJ에게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이 기사가 재미있었다면 댓글을 남기거나 더 좋은 기사를 구독하십시오. 이 기사에 투표하려면 오른쪽에 있는 BrewPoll 버튼을 사용하십시오!


Kolsch 맥주 레시피 양조: 맥주 스타일

좋은 라거를 원하지만 냉장고가 없어서 만들 수 없다고요? Kölschbier를 만들어보십시오! 오늘 게스트 블로거 DJ가 Kölsch 양조 방법에 대한 훌륭한 요약을 제공합니다.

Kölsch(“koelsch”로 발음)는 Köln(또는 영어권 국가에서는 Cologne)의 양조장에서만 독점적으로 양조하는 맥주입니다. 맥주 스타일은 수세기 동안 존재해 왔지만 1918년 Sünner 양조장에서 이름을 붙일 때까지 Kölsch라고 불리지 않았습니다. 1930년대에는 최소 40개의 양조장에서 Kölsch를 만들었습니다. 불행하게도 세계 대전은 독일 쾰쉬 산업을 휩쓸었고 단 2개의 양조장만 남았습니다.

유럽 ​​연합이 1997년에 Kölsch를 특별 보호한 이후(geschützte Herkunftsbezeichnung), 14개 양조장만이 합법적으로 Kölsch를 생산합니다. 이 제한은 1986년 쾰시 협약의 연장선입니다. 쾰쉬 협약에 따르면 쾰른은 쾰른에서 양조되어야 하며, 색이 옅고, 상면 발효(에일)하고, 홉이 강조되고 여과되어야 합니다. 간단히 말해서 맥주는 쾰른의 페일 에일입니다.

이 맥주의 문화도 독특합니다. 모든 경제 계층의 사람들이 맥주를 즐깁니다. 칼 마르크스는 노동자들이 상사와 술을 마시기 때문에 쾰른에서는 그의 혁명이 결코 성립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맥주는 너무 반(反)클래스여서 양조장 모두 Kölsch가 “special”, “extra” 또는 기타 추가 기능과 함께 판매되지 않을 것이라는 데 동의했습니다. 맥주는 여성에게도 인기가 있습니다.

하지만 맛은 라거맛!

Kölsch는 라거와 같은 맛의 에일입니다. 맥주를 모르는 사람에게 Kölsch를 건네면 맥주를 라거로 착각하는 것이 매우 일반적입니다. 맥주는 아주 부드러운 식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약간 달콤할 수 있지만 맥아 향이 없고 매우 건조하게 마무리됩니다. 일부 Kölschbiers에는 과일 향이 있지만 매우 미미합니다. 맥주의 과일향은 매우 미묘해야 합니다.

홉 향이 없고 약간의 홉 향이 난다. 그것은 에스테르가 매우 낮고 디아세틸이 없습니다. 이 맥주는 일반적으로 4%~4.5% ABV입니다. Brewer Style 가이드라인에는 맥주의 알코올 함량이 4.4 & 5.2% ABV로 나와 있지만 스펙트럼의 하단에서 오류가 발생합니다. 맥주의 색은 빨대와 비슷합니다(3.5-7 SRM). 쾰쉬는 아메리칸 블론드 에일과 비슷하지만 훨씬 더 깔끔하고 산뜻하게 마무리됩니다.

맥주의 상업적인 예로는 Reissdorf, Gaffel, Alaska Summer Ale, Harpoon Summer Beer 또는 Sünner Kölsch가 있습니다. 미국 버전은 “Kölsch”이라고 부를 수 없기 때문에 “Kölsch 스타일”입니다.

다른 독일 맥주와 마찬가지로 이 맥주의 재료는 Reinheitsgebot을 따릅니다. Kölsch는 일반적으로 독일 필스너 몰트 및/또는 창백한 맥아를 사용합니다. 일부 조리법은 밀 맥아 또는 비엔나 맥아를 사용하지만 덜 일반적입니다. 밀 맥아는 맥주의 상업적 버전에서는 일반적이지 않지만 많은 홈브루 레시피에 나타납니다. 대부분의 Kölsch 조리법은 Spalt 홉을 사용하지만 다른 독일 노블 홉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맥주는 매우 연수를 사용하며 종종 발효 후 한 달 동안 라거됩니다. 제가 사용하는 레시피를 소개합니다.

  • 10파운드 독일 필스너 몰트
  • 0.5 파운드 독일 뮌헨 몰트
  • 1.5oz Spalt 홉(60분 동안 4% AA 쓴맛)
  • White Labs WLP029 German Ale/Kölsch 또는 Wyeast 2565 Kölsch

추출 양조업자라면 8파운드의 필스너 LME와 0.25파운드의 뮌헨 LME를 사용하십시오. 때때로 Spalt 홉을 찾기가 어렵습니다(특히 홉이 부족한 경우). Spalt 홉을 Saaz, Hallertau 또는 Tettnanger로 대체할 수 있습니다. 후드 산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Kölsch는 홉 맛과 홉 향이 거의 또는 전혀 없어야 하기 때문에 선택한 홉은 떫은 맛을 내기 위한 것입니다.

곡물을 65°C(150°F)에서 90분 동안 으깨십시오. 이것은 당신에게 좋은 발효 가능한 맥아즙을 줄 것입니다. 맥아즙을 90분 동안 끓입니다. 60분 표시에서 홉을 추가합니다.

맥주를 60°F(15°C) 또는 60°F(15°C)에 최대한 가깝게 발효합니다. 발효가 완료되면 맥주를 몇 주 동안 보관할 차가운 장소를 찾으십시오. 할 수만 있다면 라거링 기간이 맥주에 도움이 될 것이지만, 할 수 있다면 땀을 흘리지 마십시오.

병에 넣을 때 물 2컵에 10분 동안 끓인 가벼운 DME 1¼컵을 추가합니다. 케깅을 하는 경우 맥주를 2.5볼륨으로 탄산화합니다.

이 맥주는 더운 여름날에 제격입니다. 나는 심지어 그것이 “잔디 깎는 에일”이라고 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Kölsch의 전통적인 서빙 유리는 stange(폴)이라고 하는 원통형 200ml 유리입니다. 서빙 온도는 지하실 온도(50°F/10°C)여야 합니다.

편집자 참고: 오늘의 기사는 Fermentarium의 DJ Spies가 게스트로 작성했으며 Kolsch에서 이 훌륭한 작품을 제공한 DJ에게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이 기사가 재미있었다면 댓글을 남기거나 더 좋은 기사를 구독하십시오. 이 기사에 투표하려면 오른쪽에 있는 BrewPoll 버튼을 사용하십시오!


Kolsch 맥주 레시피 양조: 맥주 스타일

좋은 라거를 원하지만 냉장고가 없어서 만들 수 없다고요? Kölschbier 만들기에 도전하십시오! 오늘 게스트 블로거 DJ가 Kölsch 양조 방법에 대한 훌륭한 요약을 제공합니다.

Kölsch(“koelsch”로 발음)는 Köln(또는 영어권 국가의 Cologne)에 있는 양조장에서만 독점적으로 양조하는 맥주입니다. 맥주 스타일은 수세기 동안 존재해 왔지만 1918년 Sünner 양조장에서 이름을 붙일 때까지 Kölsch라고 불리지 않았습니다. 1930년대에는 최소 40개의 양조장에서 Kölsch를 만들었습니다. 불행히도 세계 대전은 독일 쾰쉬 산업을 휩쓸었고 단 2개의 양조장만 남았습니다.

유럽 ​​연합이 1997년에 Kölsch를 특별 보호한 이후(geschützte Herkunftsbezeichnung), 14개 양조장만이 합법적으로 Kölsch를 생산합니다. 이 제한은 1986년 쾰시 협약의 연장선입니다. 쾰쉬 협약에 따르면 쾰른은 쾰른에서 양조되어야 하며, 색이 옅고, 상면 발효(에일)하고, 홉이 강조되고 여과되어야 합니다. 간단히 말해서 맥주는 쾰른의 페일 에일입니다.

이 맥주의 문화도 독특합니다. 모든 경제 계층의 사람들이 맥주를 즐깁니다. 칼 마르크스는 노동자들이 상사와 술을 마시기 때문에 그의 혁명은 쾰른에서 결코 지속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맥주는 너무 반(反)클래스여서 양조장 모두 Kölsch가 “special”, “extra” 또는 다른 추가 기능과 함께 판매되지 않을 것이라는 데 동의했습니다. 맥주는 여성에게도 인기가 있습니다.

하지만 맛은 라거맛!

Kölsch는 라거와 같은 맛의 에일입니다. 맥주를 모르는 사람에게 Kölsch를 건네면 맥주를 라거로 착각하는 것이 매우 일반적입니다. 맥주는 아주 부드러운 식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약간 달콤할 수 있지만 맥아 향이 없고 매우 건조하게 마무리됩니다. 일부 Kölschbiers에는 과일 향이 있지만 매우 미미합니다. 맥주의 과일향은 매우 미묘해야 합니다.

홉 향이 없고 약간의 홉 향이 난다. 그것은 에스테르가 매우 낮고 디아세틸이 없습니다. 이 맥주는 일반적으로 4%~4.5% ABV입니다. Brewer Style 가이드라인에는 맥주의 알코올 함량이 4.4 & 5.2% ABV로 나와 있지만 스펙트럼의 하단에서 오류가 발생합니다. 맥주의 색은 빨대와 비슷합니다(3.5-7 SRM). 쾰쉬는 아메리칸 블론드 에일과 비슷하지만 훨씬 더 깔끔하고 산뜻하게 마무리됩니다.

맥주의 상업적인 예로는 Reissdorf, Gaffel, Alaska Summer Ale, Harpoon Summer Beer 또는 Sünner Kölsch가 있습니다. 미국 버전은 “Kölsch”이라고 부를 수 없기 때문에 “Kölsch 스타일”입니다.

다른 독일 맥주와 마찬가지로 이 맥주의 재료는 Reinheitsgebot을 따릅니다. Kölsch는 일반적으로 독일 필스너 몰트 및/또는 창백한 맥아를 사용합니다. 일부 조리법은 밀 맥아 또는 비엔나 맥아를 사용하지만 덜 일반적입니다. 밀 맥아는 맥주의 상업용 버전에서는 일반적이지 않지만 많은 홈브루 레시피에서 나타납니다. 대부분의 Kölsch 조리법은 Spalt 홉을 사용하지만 다른 독일 노블 홉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맥주는 매우 연수를 사용하며 종종 발효 후 한 달 동안 라거됩니다. 제가 사용하는 레시피를 소개합니다.

  • 10파운드 독일 필스너 몰트
  • 0.5 파운드 독일 뮌헨 몰트
  • 1.5oz Spalt 홉(60분 동안 4% AA 쓴맛)
  • White Labs WLP029 German Ale/Kölsch 또는 Wyeast 2565 Kölsch

추출 양조업자라면 8파운드의 필스너 LME와 0.25파운드의 뮌헨 LME를 사용하십시오. 때때로 Spalt 홉을 찾기가 어렵습니다(특히 홉이 부족한 경우). Spalt 홉을 Saaz, Hallertau 또는 Tettnanger로 대체할 수 있습니다. 후드 산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Kölsch는 홉 맛과 홉 향이 거의 또는 전혀 없어야 하기 때문에 선택한 홉은 떫은 맛을 내기 위한 것입니다.

곡물을 65°C(150°F)에서 90분 동안 으깨십시오. 이것은 당신에게 좋은 발효 가능한 맥아즙을 줄 것입니다. 맥아즙을 90분 동안 끓입니다. 60분 표시에서 홉을 추가합니다.

맥주를 60°F(15°C) 또는 60°F(15°C)에 최대한 가깝게 발효합니다. 발효가 완료되면 맥주를 몇 주 동안 보관할 차가운 장소를 찾으십시오. 할 수 있다면 라거링 기간이 맥주에 도움이 될 것이지만, 할 수 있다면 땀을 흘리지 마십시오.

병에 넣을 때 물 2컵에 10분 동안 끓인 가벼운 DME 1¼컵을 추가합니다. 케깅을 하는 경우 맥주를 2.5볼륨으로 탄산화합니다.

이 맥주는 더운 여름날에 아주 좋습니다. 나는 심지어 그것이 “잔디 깎는 에일”이라고 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Kölsch의 전통적인 서빙 유리는 stange(폴)이라고 하는 원통형 200ml 유리입니다. 서빙 온도는 지하실 온도(50°F/10°C)여야 합니다.

편집자 참고: 오늘의 기사는 Fermentarium의 DJ Spies가 게스트로 작성했으며 Kolsch에서 이 훌륭한 작품을 제공한 DJ에게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이 기사가 재미있었다면 댓글을 남기거나 더 좋은 기사를 구독하십시오. 이 기사에 투표하려면 오른쪽에 있는 BrewPoll 버튼을 사용하십시오!


Kolsch 맥주 레시피 양조: 맥주 스타일

좋은 라거를 원하지만 냉장고가 없어서 만들 수 없다고요? Kölschbier를 만들어보십시오! 오늘 게스트 블로거 DJ가 Kölsch 양조 방법에 대한 훌륭한 요약을 제공합니다.

Kölsch(“koelsch”로 발음)는 Köln(또는 영어권 국가에서는 Cologne)의 양조장에서만 독점적으로 양조하는 맥주입니다. 맥주 스타일은 수세기 동안 존재해 왔지만 1918년 Sünner 양조장에서 이름을 붙일 때까지는 Kölsch라고 불리지 않았습니다. 1930년대에는 최소 40개의 양조장에서 Kölsch를 만들었습니다. 불행하게도 세계 대전은 독일 쾰쉬 산업을 휩쓸었고 단 2개의 양조장만 남았습니다.

유럽 ​​연합이 1997년에 Kölsch를 특별 보호한 이후(geschützte Herkunftsbezeichnung), 14개 양조장만이 합법적으로 Kölsch를 생산합니다. 이 제한은 1986년 쾰시 협약의 연장선입니다. 쾰쉬 협약에 따르면 쾰른은 쾰른에서 양조되어야 하며, 색이 옅고, 상면 발효(에일)하고, 홉이 강조되고 여과되어야 합니다. 간단히 말해서 맥주는 쾰른의 페일 에일입니다.

이 맥주의 문화도 독특합니다. 모든 경제 계층의 사람들이 맥주를 즐깁니다. 칼 마르크스는 노동자들이 상사와 술을 마시기 때문에 쾰른에서는 그의 혁명이 결코 성립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맥주는 너무 반(反)클래스여서 양조장 모두 Kölsch가 “special”, “extra” 또는 다른 추가 기능과 함께 판매되지 않을 것이라는 데 동의했습니다. 맥주는 여성에게도 인기가 있습니다.

하지만 맛은 라거맛!

Kölsch는 라거와 같은 맛의 에일입니다. 맥주를 모르는 사람에게 Kölsch를 건네면 맥주를 라거로 착각하는 것이 매우 일반적입니다. 맥주는 아주 부드러운 식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약간 달콤할 수 있지만 맥아 향이 없고 매우 건조하게 마무리됩니다. 일부 Kölschbiers에는 과일 향이 있지만 매우 미미합니다. 맥주의 과일향은 매우 미묘해야 합니다.

홉 향이 없고 약간의 홉 향이 난다. 그것은 에스테르가 매우 낮고 디아세틸이 없습니다. 이 맥주는 일반적으로 4%~4.5% ABV입니다. Brewer Style 지침에는 맥주의 알코올 함량이 4.4 & 5.2% ABV로 나와 있지만 스펙트럼의 하단에서 오류가 발생합니다. 맥주의 색은 빨대와 비슷합니다(3.5-7 SRM). 쾰쉬는 아메리칸 블론드 에일과 비슷하지만 훨씬 더 깔끔하고 산뜻하게 마무리됩니다.

맥주의 상업적인 예로는 Reissdorf, Gaffel, Alaska Summer Ale, Harpoon Summer Beer 또는 Sünner Kölsch가 있습니다. 미국 버전은 “Kölsch”이라고 부를 수 없기 때문에 “Kölsch 스타일”입니다.

다른 독일 맥주와 마찬가지로 이 맥주의 재료는 Reinheitsgebot을 따릅니다. Kölsch는 일반적으로 독일 필스너 몰트 및/또는 창백한 맥아를 사용합니다. 일부 조리법은 밀 맥아 또는 비엔나 맥아를 사용하지만 덜 일반적입니다. 밀 맥아는 맥주의 상업용 버전에서는 일반적이지 않지만 많은 홈브루 레시피에서 나타납니다. 대부분의 Kölsch 조리법은 Spalt 홉을 사용하지만 다른 독일 노블 홉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맥주는 매우 연수를 사용하며 종종 발효 후 한 달 동안 라거됩니다. 제가 사용하는 레시피를 소개합니다.

  • 10파운드 독일 필스너 몰트
  • 0.5 lbs 독일 뮌헨 몰트
  • 1.5oz 스팔트 홉(60분 동안 4% AA 쓴맛)
  • White Labs WLP029 German Ale/Kölsch 또는 Wyeast 2565 Kölsch

추출 양조업자라면 8파운드의 필스너 LME와 0.25파운드의 뮌헨 LME를 사용하십시오. 때때로 Spalt 홉은 찾기 어렵습니다(특히 홉 부족). Spalt 홉을 Saaz, Hallertau 또는 Tettnanger로 대체할 수 있습니다. 후드 산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Kölsch는 홉 맛과 홉 향이 거의 또는 전혀 없어야 하기 때문에 선택한 홉은 떫은 맛을 내기 위한 것입니다.

곡물을 65°C(150°F)에서 90분 동안 으깨십시오. 이것은 당신에게 좋은 발효 가능한 맥아즙을 줄 것입니다. 맥아즙을 90분 동안 끓입니다. 60분 표시에서 홉을 추가합니다.

맥주를 60°F(15°C) 또는 60°F(15°C)에 최대한 가깝게 발효합니다. 발효가 완료되면 맥주를 몇 주 동안 보관할 차가운 장소를 찾으십시오. 할 수 있다면 라거링 기간이 맥주에 도움이 될 것이지만, 할 수 있다면 땀을 흘리지 마십시오.

병에 넣을 때 물 2컵에 10분 동안 끓인 가벼운 DME 1¼컵을 추가합니다. 케깅을 하는 경우 맥주를 2.5볼륨으로 탄산화합니다.

이 맥주는 더운 여름날에 아주 좋습니다. 나는 심지어 그것이 “잔디 깎는 에일”이라고 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Kölsch의 전통적인 서빙 유리는 stange(폴)이라고 하는 원통형 200ml 유리입니다. 서빙 온도는 지하실 온도(50°F/10°C)여야 합니다.

편집자 참고: 오늘의 기사는 Fermentarium의 DJ Spies가 게스트로 작성했습니다. Kolsch에서 이 훌륭한 작품을 제공한 DJ에게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이 기사가 재미있었다면 댓글을 남기거나 더 좋은 기사를 구독하십시오. 이 기사에 투표하려면 오른쪽에 있는 BrewPoll 버튼을 사용하십시오!


Kolsch 맥주 레시피 양조: 맥주 스타일

좋은 라거를 원하지만 냉장고가 없어서 만들 수 없다고요? Kölschbier를 만들어보십시오! 오늘 게스트 블로거 DJ가 Kölsch 양조 방법에 대한 훌륭한 요약을 제공합니다.

Kölsch(“koelsch”로 발음)는 Köln(또는 영어권 국가의 Cologne)에 있는 양조장에서만 독점적으로 양조하는 맥주입니다. 맥주 스타일은 수세기 동안 존재해 왔지만 1918년 Sünner 양조장에서 이름을 붙일 때까지 Kölsch라고 불리지 않았습니다. 1930년대에는 최소 40개의 양조장에서 Kölsch를 만들었습니다. 불행하게도 세계 대전은 독일 쾰쉬 산업을 휩쓸었고 단 2개의 양조장만 남았습니다.

유럽 ​​연합이 1997년에 Kölsch를 특별 보호한 이후(geschützte Herkunftsbezeichnung), 14개 양조장만이 합법적으로 Kölsch를 생산합니다. 이 제한은 1986년 쾰시 협약의 연장선입니다. 쾰쉬 협약에 따르면 쾰른은 쾰른에서 양조되어야 하고, 색이 옅고, 상면 발효(에일)하고, 홉이 강조되고 여과되어야 합니다. 간단히 말해서 맥주는 쾰른의 페일 에일입니다.

이 맥주의 문화도 독특합니다. 모든 경제 계층의 사람들이 맥주를 즐깁니다. 칼 마르크스는 노동자들이 상사와 술을 마시기 때문에 쾰른에서는 그의 혁명이 결코 성립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맥주는 너무 반(反)클래스여서 양조장 모두 Kölsch가 “special”, “extra” 또는 기타 추가 기능과 함께 판매되지 않을 것이라는 데 동의했습니다. 맥주는 여성에게도 인기가 있습니다.

하지만 맛은 라거맛!

Kölsch는 라거와 같은 맛의 에일입니다. 맥주를 모르는 사람에게 Kölsch를 건네면 맥주를 라거로 착각하는 것이 매우 일반적입니다. 맥주는 아주 부드러운 식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약간 달콤할 수 있지만 맥아 향이 없고 매우 건조하게 마무리됩니다. 일부 Kölschbiers에는 과일 향이 있지만 매우 미미합니다. 맥주의 과일향은 매우 미묘해야 합니다.

홉 향이 없고 약간의 홉 향이 난다. 그것은 에스테르가 매우 낮고 디아세틸이 없습니다. 이 맥주는 일반적으로 4%~4.5% ABV입니다. Brewer Style 지침에는 맥주의 알코올 함량이 4.4 & 5.2% ABV로 나와 있지만 스펙트럼의 하단에서 오류가 발생합니다. 맥주의 색은 빨대와 비슷합니다(3.5-7 SRM). 쾰쉬는 아메리칸 블론드 에일과 비슷하지만 훨씬 더 깔끔하고 산뜻하게 마무리됩니다.

맥주의 상업적인 예로는 Reissdorf, Gaffel, Alaska Summer Ale, Harpoon Summer Beer 또는 Sünner Kölsch가 있습니다. 미국 버전은 “Kölsch”이라고 부를 수 없기 때문에 “Kölsch 스타일”입니다.

다른 독일 맥주와 마찬가지로 이 맥주의 재료는 Reinheitsgebot을 따릅니다. Kölsch는 일반적으로 독일 필스너 몰트 및/또는 창백한 맥아를 사용합니다. 일부 조리법은 밀 맥아 또는 비엔나 맥아를 사용하지만 덜 일반적입니다. 밀 맥아는 맥주의 상업적 버전에서는 일반적이지 않지만 많은 홈브루 레시피에 나타납니다. 대부분의 Kölsch 조리법은 Spalt 홉을 사용하지만 다른 독일 노블 홉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맥주는 매우 연수를 사용하며 종종 발효 후 한 달 동안 라거됩니다. 제가 사용하는 레시피를 소개합니다.

  • 10파운드 독일 필스너 몰트
  • 0.5 lbs 독일 뮌헨 몰트
  • 1.5oz Spalt 홉(60분 동안 4% AA 쓴맛)
  • White Labs WLP029 German Ale/Kölsch 또는 Wyeast 2565 Kölsch

추출 양조업자라면 8파운드의 필스너 LME와 0.25파운드의 뮌헨 LME를 사용하십시오. 때때로 Spalt 홉을 찾기가 어렵습니다(특히 홉 부족 시). Spalt 홉을 Saaz, Hallertau 또는 Tettnanger로 대체할 수 있습니다. 후드 산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Kölsch는 홉 맛과 홉 향이 거의 또는 전혀 없어야 하기 때문에 선택한 홉은 떫은 맛을 내기 위한 것입니다.

곡물을 65°C(150°F)에서 90분 동안 으깨십시오. 이것은 당신에게 좋은 발효 가능한 맥아즙을 줄 것입니다. 맥아즙을 90분 동안 끓입니다. 60분 표시에서 홉을 추가합니다.

맥주를 60°F(15°C) 또는 60°F(15°C)에 최대한 가깝게 발효합니다. 발효가 완료되면 맥주를 몇 주 동안 보관할 차가운 장소를 찾으십시오. 할 수 있다면 라거링 기간이 맥주에 도움이 될 것이지만, 할 수 있다면 땀을 흘리지 마십시오.

병에 넣을 때 물 2컵에 10분 동안 끓인 가벼운 DME 1¼컵을 추가합니다. 케깅을 하는 경우 맥주를 2.5볼륨으로 탄산화합니다.

이 맥주는 더운 여름날에 아주 좋습니다. 나는 심지어 그것이 “잔디 깎는 에일”이라고 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Kölsch의 전통적인 서빙 유리는 stange(폴)이라고 하는 원통형 200ml 유리입니다. 서빙 온도는 지하실 온도(50°F/10°C)여야 합니다.

편집자 참고: 오늘의 기사는 Fermentarium의 DJ Spies가 게스트로 작성했으며 Kolsch에서 이 훌륭한 작품을 제공한 DJ에게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이 기사가 재미있었다면 댓글을 남기거나 더 좋은 기사를 구독하십시오. 이 기사에 투표하려면 오른쪽에 있는 BrewPoll 버튼을 사용하십시오!


Kolsch 맥주 레시피 양조: 맥주 스타일

좋은 라거를 원하지만 냉장고가 없어서 만들 수 없다고요? Kölschbier를 만들어보십시오! 오늘 게스트 블로거 DJ가 Kölsch 양조 방법에 대한 훌륭한 요약을 제공합니다.

Kölsch(“koelsch”로 발음)는 Köln(또는 영어권 국가의 Cologne)에 있는 양조장에서만 독점적으로 양조하는 맥주입니다. 맥주 스타일은 수세기 동안 존재해 왔지만 1918년 Sünner 양조장에서 이름을 붙일 때까지는 Kölsch라고 불리지 않았습니다. 1930년대에는 최소 40개의 양조장에서 Kölsch를 만들었습니다. 불행하게도 세계 대전은 독일 쾰쉬 산업을 휩쓸었고 단 2개의 양조장만 남았습니다.

유럽 ​​연합이 1997년에 Kölsch를 특별 보호한 이후(geschützte Herkunftsbezeichnung), 14개 양조장만이 합법적으로 Kölsch를 생산합니다. 이 제한은 1986년 쾰쉬 협약의 연장선입니다. 쾰쉬 협약에 따르면 쾰른은 쾰른에서 양조되어야 하고, 색이 옅고, 상면 발효(에일)되고, 홉이 강조되고 여과되어야 합니다. 간단히 말해서 맥주는 쾰른의 페일 에일입니다.

이 맥주의 문화도 독특합니다. 모든 경제 계층의 사람들이 맥주를 즐깁니다. 칼 마르크스는 노동자들이 상사와 술을 마시기 때문에 그의 혁명이 쾰른에서 결코 지속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The beer is so anti-class that the breweries all agreed that no Kölsch would be sold with “special”, “extra” or any other add-on. The beer is even popular with the women.

But it tastes like a lager!

Kölsch is ale that tastes like a lager. If you handed a Kölsch to an unaware beer drinker, it is very common to mistake the beer as a lager. The beer has a very soft mouthfeel. It can be slightly sweet, but has no malty aroma and finishes very dry. Some Kölschbiers have some fruity flavor, but it is very slight. Any fruitiness in the beer should be very subtle.

There is no hop aroma and little hop flavor. It is very low in esters, and has no diacetyl. These beers typically are between 4% to 4.5% ABV. The Brewer Style guidelines list the beer’s alcohol content at 4.4 – 5.2% ABV, but I would error on the lower end of the spectrum. The color of the beer is straw-like (3.5-7 SRM). Kölsch is similar to an American Blonde Ale, but finishes much cleaner and crisper.

Some commercial examples of the beer are Reissdorf, Gaffel, Alaska Summer Ale, Harpoon Summer Beer, or Sünner Kölsch. The American versions are “Kölsch-style” since they cannot be called “Kölsch”.

Like any German beer, the ingredients for this beer follow Reinheitsgebot. Kölsch typically uses German pilsner malt and/or pale malt. Some recipes use wheat malt or Vienna malt, but it is less common. Wheat malt is not common in the commercial versions of the beer, but shows up in many homebrew recipes. Most Kölsch recipes use Spalt hops, but other German noble hops can be used. The beer uses very soft water and is often lagered for a month after fermentation. Here’s the recipe I use.

  • 10 lbs German Pilsner Malt
  • 0.5 lbs German Munich Malt
  • 1.5 oz Spalt hops (4% AA bittering for 60 minutes)
  • White Labs WLP029 German Ale/ Kölsch or Wyeast 2565 Kölsch

If you are an extract brewer, use 8 lbs of Pilsner LME and 0.25 lbs of Munich LME. Sometimes Spalt hops are difficult to find (especially with the hop shortage). You can substitute the Spalt hops with Saaz, Hallertau, or Tettnanger. Mt. Hood can also be used. The hop you select is strictly for bittering, because Kölsch should have little to no hop flavor and no hop aroma.

Mash the grain for 90 minutes at 150°F (65°C). This should give you a good fermentable wort. Boil the wort for 90 minutes. At the 60 minute mark, add your hops.

Ferment the beer at 60°F (15°C) or as close as you can get to 60°F (15°C). Once the fermentation is complete, find a cold place to store the beer for a few weeks. A lagering period will help the beer if you can do it, but don’t sweat it if you can’t.

At bottling, add 1 ¼ cup of light DME that is boiled in 2 cups of water for 10 minutes. If you are kegging, carbonate the beer to 2.5 volumes.

This beer is great for those hot summer days. I’ve even heard it referred to as the “lawnmower ale”. The traditional serving glass for Kölsch is a cylindrical 200 ml glass called a stange (pole). The serving temperature should be cellar temperatures (50°F/10°C).

Editors Note: Today’s article was guest authored by DJ Spiess of The Fermentarium – thanks again to DJ for providing this great piece on Kolsch. If you enjoyed this article, please leave a comment or subscribe for more great articles. Use the BrewPoll button on the right to vote for this article!


Brewing a Kolsch Beer Recipe: Beer Styles

You want a good lager, but you can’t make one because you do not have refrigeration? Try a making a Kölschbier! Today, guest blogger DJ provides an excellent summary of how to brew Kölsch.

Kölsch (pronounced “koelsch”) is a beer brewed exclusively by the breweries in Köln (or Cologne to the English speaking countries). The beer style has been around for several centuries, but was never called Kölsch until the Sünner brewery labeled it as such in 1918. In the 1930s, at least 40 breweries made Kölsch. Unfortunately the World War decimated the German Kölsch industry and only 2 breweries remained.

Since the European Union gave special protection to Kölsch in 1997 (geschützte Herkunftsbezeichnung), only 14 breweries legally produce Kölsch. This restriction is an extension of the Kölsch Convention of 1986. The Kölsch Convention states that Kölsch must be brewed in Köln, pale in color, top-fermented (ale), hop accentuated, and filtered. In short, the beer is a pale ale from Köln.

The culture of this beer is also unique. People from all economic classes enjoy the beer. Karl Marx remarked that his revolution could never take hold in Köln, because the workers drink with their bosses. The beer is so anti-class that the breweries all agreed that no Kölsch would be sold with “special”, “extra” or any other add-on. The beer is even popular with the women.

But it tastes like a lager!

Kölsch is ale that tastes like a lager. If you handed a Kölsch to an unaware beer drinker, it is very common to mistake the beer as a lager. The beer has a very soft mouthfeel. It can be slightly sweet, but has no malty aroma and finishes very dry. Some Kölschbiers have some fruity flavor, but it is very slight. Any fruitiness in the beer should be very subtle.

There is no hop aroma and little hop flavor. It is very low in esters, and has no diacetyl. These beers typically are between 4% to 4.5% ABV. The Brewer Style guidelines list the beer’s alcohol content at 4.4 – 5.2% ABV, but I would error on the lower end of the spectrum. The color of the beer is straw-like (3.5-7 SRM). Kölsch is similar to an American Blonde Ale, but finishes much cleaner and crisper.

Some commercial examples of the beer are Reissdorf, Gaffel, Alaska Summer Ale, Harpoon Summer Beer, or Sünner Kölsch. The American versions are “Kölsch-style” since they cannot be called “Kölsch”.

Like any German beer, the ingredients for this beer follow Reinheitsgebot. Kölsch typically uses German pilsner malt and/or pale malt. Some recipes use wheat malt or Vienna malt, but it is less common. Wheat malt is not common in the commercial versions of the beer, but shows up in many homebrew recipes. Most Kölsch recipes use Spalt hops, but other German noble hops can be used. The beer uses very soft water and is often lagered for a month after fermentation. Here’s the recipe I use.

  • 10 lbs German Pilsner Malt
  • 0.5 lbs German Munich Malt
  • 1.5 oz Spalt hops (4% AA bittering for 60 minutes)
  • White Labs WLP029 German Ale/ Kölsch or Wyeast 2565 Kölsch

If you are an extract brewer, use 8 lbs of Pilsner LME and 0.25 lbs of Munich LME. Sometimes Spalt hops are difficult to find (especially with the hop shortage). You can substitute the Spalt hops with Saaz, Hallertau, or Tettnanger. Mt. Hood can also be used. The hop you select is strictly for bittering, because Kölsch should have little to no hop flavor and no hop aroma.

Mash the grain for 90 minutes at 150°F (65°C). This should give you a good fermentable wort. Boil the wort for 90 minutes. At the 60 minute mark, add your hops.

Ferment the beer at 60°F (15°C) or as close as you can get to 60°F (15°C). Once the fermentation is complete, find a cold place to store the beer for a few weeks. A lagering period will help the beer if you can do it, but don’t sweat it if you can’t.

At bottling, add 1 ¼ cup of light DME that is boiled in 2 cups of water for 10 minutes. If you are kegging, carbonate the beer to 2.5 volumes.

This beer is great for those hot summer days. I’ve even heard it referred to as the “lawnmower ale”. The traditional serving glass for Kölsch is a cylindrical 200 ml glass called a stange (pole). The serving temperature should be cellar temperatures (50°F/10°C).

Editors Note: Today’s article was guest authored by DJ Spiess of The Fermentarium – thanks again to DJ for providing this great piece on Kolsch. If you enjoyed this article, please leave a comment or subscribe for more great articles. Use the BrewPoll button on the right to vote for this article!


Brewing a Kolsch Beer Recipe: Beer Styles

You want a good lager, but you can’t make one because you do not have refrigeration? Try a making a Kölschbier! Today, guest blogger DJ provides an excellent summary of how to brew Kölsch.

Kölsch (pronounced “koelsch”) is a beer brewed exclusively by the breweries in Köln (or Cologne to the English speaking countries). The beer style has been around for several centuries, but was never called Kölsch until the Sünner brewery labeled it as such in 1918. In the 1930s, at least 40 breweries made Kölsch. Unfortunately the World War decimated the German Kölsch industry and only 2 breweries remained.

Since the European Union gave special protection to Kölsch in 1997 (geschützte Herkunftsbezeichnung), only 14 breweries legally produce Kölsch. This restriction is an extension of the Kölsch Convention of 1986. The Kölsch Convention states that Kölsch must be brewed in Köln, pale in color, top-fermented (ale), hop accentuated, and filtered. In short, the beer is a pale ale from Köln.

The culture of this beer is also unique. People from all economic classes enjoy the beer. Karl Marx remarked that his revolution could never take hold in Köln, because the workers drink with their bosses. The beer is so anti-class that the breweries all agreed that no Kölsch would be sold with “special”, “extra” or any other add-on. The beer is even popular with the women.

But it tastes like a lager!

Kölsch is ale that tastes like a lager. If you handed a Kölsch to an unaware beer drinker, it is very common to mistake the beer as a lager. The beer has a very soft mouthfeel. It can be slightly sweet, but has no malty aroma and finishes very dry. Some Kölschbiers have some fruity flavor, but it is very slight. Any fruitiness in the beer should be very subtle.

There is no hop aroma and little hop flavor. It is very low in esters, and has no diacetyl. These beers typically are between 4% to 4.5% ABV. The Brewer Style guidelines list the beer’s alcohol content at 4.4 – 5.2% ABV, but I would error on the lower end of the spectrum. The color of the beer is straw-like (3.5-7 SRM). Kölsch is similar to an American Blonde Ale, but finishes much cleaner and crisper.

Some commercial examples of the beer are Reissdorf, Gaffel, Alaska Summer Ale, Harpoon Summer Beer, or Sünner Kölsch. The American versions are “Kölsch-style” since they cannot be called “Kölsch”.

Like any German beer, the ingredients for this beer follow Reinheitsgebot. Kölsch typically uses German pilsner malt and/or pale malt. Some recipes use wheat malt or Vienna malt, but it is less common. Wheat malt is not common in the commercial versions of the beer, but shows up in many homebrew recipes. Most Kölsch recipes use Spalt hops, but other German noble hops can be used. The beer uses very soft water and is often lagered for a month after fermentation. Here’s the recipe I use.

  • 10 lbs German Pilsner Malt
  • 0.5 lbs German Munich Malt
  • 1.5 oz Spalt hops (4% AA bittering for 60 minutes)
  • White Labs WLP029 German Ale/ Kölsch or Wyeast 2565 Kölsch

If you are an extract brewer, use 8 lbs of Pilsner LME and 0.25 lbs of Munich LME. Sometimes Spalt hops are difficult to find (especially with the hop shortage). You can substitute the Spalt hops with Saaz, Hallertau, or Tettnanger. Mt. Hood can also be used. The hop you select is strictly for bittering, because Kölsch should have little to no hop flavor and no hop aroma.

Mash the grain for 90 minutes at 150°F (65°C). This should give you a good fermentable wort. Boil the wort for 90 minutes. At the 60 minute mark, add your hops.

Ferment the beer at 60°F (15°C) or as close as you can get to 60°F (15°C). Once the fermentation is complete, find a cold place to store the beer for a few weeks. A lagering period will help the beer if you can do it, but don’t sweat it if you can’t.

At bottling, add 1 ¼ cup of light DME that is boiled in 2 cups of water for 10 minutes. If you are kegging, carbonate the beer to 2.5 volumes.

This beer is great for those hot summer days. I’ve even heard it referred to as the “lawnmower ale”. The traditional serving glass for Kölsch is a cylindrical 200 ml glass called a stange (pole). The serving temperature should be cellar temperatures (50°F/10°C).

Editors Note: Today’s article was guest authored by DJ Spiess of The Fermentarium – thanks again to DJ for providing this great piece on Kolsch. If you enjoyed this article, please leave a comment or subscribe for more great articles. Use the BrewPoll button on the right to vote for this article!


Brewing a Kolsch Beer Recipe: Beer Styles

You want a good lager, but you can’t make one because you do not have refrigeration? Try a making a Kölschbier! Today, guest blogger DJ provides an excellent summary of how to brew Kölsch.

Kölsch (pronounced “koelsch”) is a beer brewed exclusively by the breweries in Köln (or Cologne to the English speaking countries). The beer style has been around for several centuries, but was never called Kölsch until the Sünner brewery labeled it as such in 1918. In the 1930s, at least 40 breweries made Kölsch. Unfortunately the World War decimated the German Kölsch industry and only 2 breweries remained.

Since the European Union gave special protection to Kölsch in 1997 (geschützte Herkunftsbezeichnung), only 14 breweries legally produce Kölsch. This restriction is an extension of the Kölsch Convention of 1986. The Kölsch Convention states that Kölsch must be brewed in Köln, pale in color, top-fermented (ale), hop accentuated, and filtered. In short, the beer is a pale ale from Köln.

The culture of this beer is also unique. People from all economic classes enjoy the beer. Karl Marx remarked that his revolution could never take hold in Köln, because the workers drink with their bosses. The beer is so anti-class that the breweries all agreed that no Kölsch would be sold with “special”, “extra” or any other add-on. The beer is even popular with the women.

But it tastes like a lager!

Kölsch is ale that tastes like a lager. If you handed a Kölsch to an unaware beer drinker, it is very common to mistake the beer as a lager. The beer has a very soft mouthfeel. It can be slightly sweet, but has no malty aroma and finishes very dry. Some Kölschbiers have some fruity flavor, but it is very slight. Any fruitiness in the beer should be very subtle.

There is no hop aroma and little hop flavor. It is very low in esters, and has no diacetyl. These beers typically are between 4% to 4.5% ABV. The Brewer Style guidelines list the beer’s alcohol content at 4.4 – 5.2% ABV, but I would error on the lower end of the spectrum. The color of the beer is straw-like (3.5-7 SRM). Kölsch is similar to an American Blonde Ale, but finishes much cleaner and crisper.

Some commercial examples of the beer are Reissdorf, Gaffel, Alaska Summer Ale, Harpoon Summer Beer, or Sünner Kölsch. The American versions are “Kölsch-style” since they cannot be called “Kölsch”.

Like any German beer, the ingredients for this beer follow Reinheitsgebot. Kölsch typically uses German pilsner malt and/or pale malt. Some recipes use wheat malt or Vienna malt, but it is less common. Wheat malt is not common in the commercial versions of the beer, but shows up in many homebrew recipes. Most Kölsch recipes use Spalt hops, but other German noble hops can be used. The beer uses very soft water and is often lagered for a month after fermentation. Here’s the recipe I use.

  • 10 lbs German Pilsner Malt
  • 0.5 lbs German Munich Malt
  • 1.5 oz Spalt hops (4% AA bittering for 60 minutes)
  • White Labs WLP029 German Ale/ Kölsch or Wyeast 2565 Kölsch

If you are an extract brewer, use 8 lbs of Pilsner LME and 0.25 lbs of Munich LME. Sometimes Spalt hops are difficult to find (especially with the hop shortage). You can substitute the Spalt hops with Saaz, Hallertau, or Tettnanger. Mt. Hood can also be used. The hop you select is strictly for bittering, because Kölsch should have little to no hop flavor and no hop aroma.

Mash the grain for 90 minutes at 150°F (65°C). This should give you a good fermentable wort. Boil the wort for 90 minutes. At the 60 minute mark, add your hops.

Ferment the beer at 60°F (15°C) or as close as you can get to 60°F (15°C). Once the fermentation is complete, find a cold place to store the beer for a few weeks. A lagering period will help the beer if you can do it, but don’t sweat it if you can’t.

At bottling, add 1 ¼ cup of light DME that is boiled in 2 cups of water for 10 minutes. If you are kegging, carbonate the beer to 2.5 volumes.

This beer is great for those hot summer days. I’ve even heard it referred to as the “lawnmower ale”. The traditional serving glass for Kölsch is a cylindrical 200 ml glass called a stange (pole). The serving temperature should be cellar temperatures (50°F/10°C).

Editors Note: Today’s article was guest authored by DJ Spiess of The Fermentarium – thanks again to DJ for providing this great piece on Kolsch. If you enjoyed this article, please leave a comment or subscribe for more great articles. Use the BrewPoll button on the right to vote for this article!